Magic of Love

크로아티아 (2014) #1 본문

여행기/해외

크로아티아 (2014) #1

NYA 2015.01.15 00:34

  크로아티아 (2014.4.12~2014.4.19)



(여행 갔다오고, 해가 바뀌었지만 포스팅...)

 

 

 

인천 공항에서 자그레브 공항까지 20시간

 

NX1100 | 1/60sec | F/3.5 | 20.0mm | ISO-1250공항철도 이용



카타르 항공을 이용했는데 외항사다보니 인천공항에서 타는 곳이 좀 떨어져있었다.

작은 전차를 타고 이동해야 해서 입국수속을 서둘러야 했다.

그래도 인터넷면세에서 산 물품들은 해당 게이트 근처에서 받을수 있어서 다행이었다.

(참고로 화장품 류 밀봉한 면세품은 카타르 도하를 경유하더라도 기내반입이 가능하다.)


카타르 도하까지 힘든 10시간 비행.

좌석은 2/4/2 구조. 젤 안쪽이라 귀찮은 나는 화장실한번 안가고 잘 버텼다.

왠만한거 잘 먹는 편이라 그런가 기내식은 맛있게 잘 먹었다.

인천-도하 구간에서는 이륙 1시간쯤 후와 착륙 1시간 전에 밥을 주는데

첫번째엔 치킨 불고기 밥과 김치, 두번째엔 계란 오믈렛과 소세지, 빵을 먹었다.

계속 밤인 비행기라 10시간이 더 답답하게 느껴졌던것 같다.



NX1100 | 1/320sec | F/7.1 | 20.0mm | ISO-100사막에 빌딩이 올라가있는.. 여긴 어디...?



경유지인 도하에 무사히 내리고 초췌한 상태로 도하공항 면세점을 돌아다녔다.

이 와중에 남친은 흡연실에서 어설픈 영어로 라이터와 담배를 빌리다가, 어떤 흑인분한테

'혹시 한국사람 이세요?' 란 말도 들었다고 ㅋㅋ 알고보니 외대에서 한국어전공 했단다.


다시 부다페스트/자그레브 행 비행기를 탔다. 좌석은 3/3 구조.

근데 비행기의 문제로 약 1시간이 지연되어서 비행기 안에서 이륙을 못한 채 한시간을 더 대기해야 했다.

출발 후 기내식은 아까와 비슷한 오믈렛과 소시지. 

(빵이 하나 더 있고 요거트 있고, 발라먹을 크림치즈가 하나 더 있다는 정도의 차이?)

그렇게 약 4시간 반을 비행한 후 헝가리 부다페스트 공항에 도착했다.


부다페스트에서 3/4 정도의 승객이 내리고, 승무원들도 교체되었다.

내리지 않고 경유하는 거였는데, 비행기 내에서 1시간을 대기해야 했다.

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헝가리 부다페스트는 수도인데도 전통 지붕집도 많고 밀집지역 바로 바깥엔 평온한 풍경의 농경지역이이었다. 공항도 시골공항 분위기.

4번째 먹은 기내식은.. 뭔지 잘 모르겠다. 빵위에 피자처럼 치즈와 야채가 올려진 음식. 그리고 초코퍼지케익 한조각.

다시 30~40분정도 날아서 드디어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공항 도착했다.

분위기는 헝가리와 비슷했다.



NX1100 | 1/320sec | F/7.1 | 20.0mm | ISO-100헝가리도 크로아티아도 주황색 지붕으로 가득



공항은 작고 구조가 간단했다.

공항 근처에는 공원이 보였고 휑했는데, 공기가 엄청 좋고, 새소리가 밝아서 좋았다. 


짐을 찾고 바로 예약한 렌터카 부스로 갔다. (이 때 실수한게 선불유심을 먼저 살 걸 그랬다)

예약한 곳은 izzi 렌트인데 여기는 중개검색 사이트이고,

바우처에 써있는 업체를 보니 oryx 였다.

공항안에 렌터카 사무실이 쭉 있어서 바로 찾을 수 있었다.

보증금으로 5000쿠나, 즉 100만원이나 카드결제를 미리한다. (후덜덜)

깜짝 놀라서 물어보니 반납할때 취소된다고 했다.

차는 오토 중에 제일 쌌던 폭스바겐 골프를 예약했었는데 담당자가 동급 차량이 없다며 파사트를 주었다. 



NX1100 | 1/500sec | F/6.3 | 26.0mm | ISO-200



공항에서 5분정도 걸어서 차를 인수받고보니

유심카드를 사려면 다시 공항 건물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. ㅠㅠ

오늘 일정에 시내가 없기도 했고, 공항 근처는 휑해서 통신사를 찾을 수 없을 것 같아서 다시 공항 안으로 들어갔다.

우편업무와 통신사 업무를 하는 사무실에서 선불유심을 살 수 있다.

직원에게 유심을 달라고하니까 그냥 tele2 의 스타터패키지를 줬는데..... 이것은... FAIL.

자그레브 -> 플리트비체 갈때 구글맵 네비게이션을 썼는데 중간부터 음영지역인지 전혀 안 잡혔다.

옆에 다른 외국 관광객은 첨부터 vip 통신사로 달라고 했는데 나도 그랬어야 했나보다.

안내 설명서도 크로아티아어에다가, 

중간에 뭐라뭐라 문자도 오고 전화하면 통화연결 안내도 있었지만 크로아티아어였다.

(나중에 생각해보니, 영어 할 줄 아는 현지인한테 이게 뭐라고 나오는거냐고 물어봤으면 될 것을.. 왜 그 생각은 못했나 싶다)



LG-F220K | 1/20sec | F/2.4 | 3.9mm | ISO-200선불유심은 샀으나 제대로 못썼다.




플리트비체로 이동


(다시금 운전하느라 고생한 남친에게 감사...)


sygic 애플리케이션을 받아 놓은게 있어서 이걸로 네비게이션을 했다.

단, 예약한 숙소가 명칭검색 안 되면 구글맵을 같이 써야 했다.



NX1100 | 1/500sec | F/6.3 | 20.0mm | ISO-200중간에 휴게소(?)에서 커피 한잔. (참고로 카페 커피보다 캔커피가 비쌌던 것 같다)



중간에 얘기하다가 길을 잘못들어서 고속도로를 좀 더 탔는데

길이 좀 안좋긴 했지만 시골마을 풍경은 제대로 본 것 같다.

나중에 찾아보니 노루 스테이크로 유명한 곳이라나 뭐라나.

(은근 아기자기한 풍경이 있었는데 사진을 찍어놓지 않아서 아쉬웠다.)


가는길에 있던 작은 슈퍼마켓에서 맥주랑 과자도 조금 샀다.

막판에 멀미가 좀 났는데 어찌어찌 숙소 도착.



NX1100 | 1/60sec | F/3.5 | 20.0mm | ISO-320



숙소는 plitvice miric inn.

1층은 식당. 우리 방은 2층이었고 작고 깔끔했다. 

직원도 친절했다. 

저녁을 가볍게 때우고 싶어서 빵을 살 수 있냐고 했더니 그냥 빵과 우유를 가져다 주었다.


오는 길에 슈퍼에서 산 오즈스코 맥주 오리지널과 레몬 맛을 남친이 먹어보더니 완전 맛있다고 좋아했다.

오리지널은 알콜 5%. 레몬은 2% 였던거 같다.


밤에 별이나 볼까 하고 밖에 나갔는데..

11시쯤이었는데 1층 불까지 꺼놔서 완전 깜깜해서 FAIL.


(플리트비체 부터는 다음 포스팅에서 계속..)

1 Comments
댓글쓰기 폼